햇살이 눈부시게 좋은 날,  여느 날보다 일찍 하교하는 아이를 데리고 같이 파란색 버스를 탔다.
바람이 안 불면 많이 덥게 느껴지는 그런 날이다, 아니 오히려 바람이 좀 많이 불어와서 길가에 서 있을 때는 살짝 춥기도 했는데,
버스를 올라타니 유리창으로 고스란히 받아들인 강한 태양열에 버스 안은 꽉 막힌 비닐하우스 마냥 환기되지 않은 답답한 공기들로
가득 차 있었다.  버스 안과 밖의 기온차가 크다. 너무도 다른 코끝의 감각에 순간  미간이 찡그려지는 그런 날...이다.
행선지는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인사동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 <조계사> 이다.



외가, 친가 모두 같은 종교를 가지고 있어서, 어려서부터 자연스럽게 사찰 나들이(?)를 많이 다녔었다.

가족 나들이로 여행을 가도 물이 있는 곳보다는 거의 대부분 나무 있고 숲이 있는 곳으로 다녀서 그런 것 같다.
조계사와 봉은사를 비롯해 경주 불국사, 양산 통도사, 합천 해인사, 구례 화엄사, 순천 송광사, 제주도 관음사, 강화도 전등사
북한산 도선사, 설악산 신흥사, 설악산 백담사, 용문산 용문사, 도솔산 선운사, 지리산 쌍계사, 팔공산 동화사, 오대산 월정사 등
얼추 떠오는 곳만 해도 이 정도이고 갔던 곳을 재방문 곳도 많으니 여기에 기억나지 않는 곳을 더하면 꽤 많은 사찰을 가본 셈이니...
사실 '조계사'는 종교적인 믿음을 떠나서 누구나 방문하기 좋은 위치에 있는 것 같다.
점심시간이나 해질 녘의 퇴근길에 가보면  점심을 먹고 한 손에 음료 하나씩 들고 소화도 시킬겸 산책 나온 직장인들도 많이 보이고,
관광을 온 외국인 무리도 많이 보인다. 이제는 시민들의 문화 공간이 된 것 같아 신기할 때도 있다.

그 변해간  모습 속에  함께했던 가족들의 얼굴을 떠올려본다.
조부모님과 함께 올 때도 있었고, 부모님과  방문할 때도 있었다.
지금은 이렇게 남아있는 형제자매들이 그들의 아이들을 데리고 오기도 한다. 





절 안으로 향하는 정문 쪽 모습이다.
초파일, <부처님 오신 날> 이 머지 않았나 보다.
그러고 보니 지난번에 왔을 땐 연꽃으로 꾸며져 있던  마당이, 지금은 이렇게 온통  하늘을 뒤덮을 정도의  연등으로 가득하다.
노랑, 분홍, 빨강, 초록, 파랑 빛의 연등이 빈틈없이 머리 위를 수 놓고 있다.
그 사이로  스며들은 밝은 햇살이 넓은 황토색 마당에 흰무늬 천을 곳곳에 흩어 놓은 것 마냥 보인다.








대웅전에 들어가 큰부처님께 공손하게 삼배를 하고, 두 손 가득 가슴에 모아 마음속으로 소원을 빈다.
'가족들 모두 건강하게 해 주세요~~' 
최고의 바램을 읊조린다.
'제발...... 제발...... 남아 있는 가족들이 모두 건강하게 웃으며 살 수 있도록 해 주세요!'

사실 부처님께 나즈막이 비는 소원은 나 자신에게 하는 다짐 같은 것이다.
건강하게 지낼게요, 엄마 아빠 걱정하지 마세요.
저희 건강하게 행복하게 지낼게요... 하는 마음!!!








탑을 사이에 두고 한 바퀴 쓰윽 돈다.
합장한 채로 반배를 올린다.
탑 주위도 어김없이  연등으로  정성스레 둘러져 있다.
갑자기 더워진 날씨에 사람들이 켜놓은 촛불이 많이 녹아 있아 바닥에 흘러 있다.
아이는 하던 본 적이 있어, 하던 습관대로 향에 불을 붙인다.
남아서 타다닥 타고 있던 촛불을 한참 쳐다보다가 발길을 돌린다. 








<부처님 오신 날> 을 위해 쓰일등을 만드느라 한창이다.

기본 철제 구조에 만들고자 하는 색상의 한지를 바르고 그것이 마를 때까지 둔다. 
다음 내고자 하는 색상의 무늬를 다시 원하는 곳에 바른다.
하나하나가 다 수작업으로 이어졌다.
보아하니 절에서 봉사하시는 분들도 계셨고, 일반 사람들도 원히면 연등 만들기에 참여할 수 있었다.
사람들의 정성으로 하나하나 완성되어 가는 연등이 단 한쪽에 쌓여갔다.









아직은 가지만 앙상하고  드러나 있는 나무 한 그루.
그 위에 매달린 작고 이쁜 연등이 꼭 열매처럼 보인다.
해지고 밤이 되면  저 작고 앙증맞은 연꽃 등에 불이 들어오겠지.


지장전 앞에는 저렇게 백 등이 늘어서 있다.
돌아가신 누군가를 위해 산 사람들이 밝혀주는 등.
의 안녕을 빌면서, 사랑하는 누군가와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아 있음에 감사하는 마음을 갖는다.
백 등을 보면 언제나 두 눈이 시큼 거리고 눈물이 난다.
그리운 이가 생각난다.
그러면 향하게 되는 곳!
우리가 함께 있었던 곳!








아이가 보시를 하니 기특해 보였는지 이렇게 선물을 주셨다.

손목에도 매어보고, 머리핀으로 꼽아 보기도 하더니 어떻게 가지고 있을지 몰라 하길래 슬그머니 내 손목에 매어본다.
종이꽃. 꽃향기는 없을지언정  꽃이다.

이쁘다!
작은 꽃송이 하나에 마음이 훈훈해진다.
아이의 반짝이는 눈 속에, 내 웃음 속에 조그만 행복이 깃든다. 



  1. 줌마토깽 2018.04.25 16:09 신고

    가족모두가
    건강한것이
    최고의복이고
    항상 기도제목인듯합니다
    오늘도좋은하루되세요

    • 담수화 2018.04.25 23:20 신고

      네~ 행복하려면 가족 구성원 모두가 건강해야 하는 것이 제일 먼저인 것 같습니다.
      특히나 엄마의 자리는 더욱 중요하죠~
      줌마토깽님도 건강한 하루 되세요!!

  2. 작은흐름 2018.04.25 16:16 신고

    종교는 달라도 기도하는 것은 다 비슷한것 같아요^^

    • 담수화 2018.04.25 23:22 신고

      그러게요~
      건강해지려고 오늘 엄청 걸었습니다, 날이 좋으니 발걸음도 가볍더라구요^^

  3. 핑구야 날자 2018.04.26 00:34 신고

    모두 건강한 것이 큰 복인것 같아요 덕분에 좄은글 잘 읽고 갑니다

    • 담수화 2018.04.26 19:52 신고

      건강이 허락돼야 모든 원하는 일도 할 수 있음을 느꼈네요~ 감사합니다!

  4. 영성블 2018.04.26 12:50 신고

    아이와 함께 행복한 나들이 되셨을 것 같아요!ㅎㅎ
    종이꽃이 너무 이쁘네요~^^

  5. *저녁노을* 2018.04.26 14:47 신고

    곱습니다.
    초파일이 다가오는군요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 담수화 2018.04.26 19:54 신고

      네~~ 행사 많은 5월이 다가오네요^^
      저녁노을님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6. luvholic 2018.04.26 15:26 신고

    연등행렬이 정말 멋집니다..^^
    템플스테이를 통해서 절에 머무는 체험을 몇번 했었는데,
    마음이 차분해지고 정리되는 느낌이 너무나 좋았습니다.ㅎㅎ
    힘들때, 간절하게 바라는 것이 있을때 절을 찾게 되는 것 같아요.

    • 담수화 2018.04.26 20:01 신고

      오~ 템플스테이도 참여해 보셨군요?? 전 아직 경험해 보질 못했어요, 위시리스트에 올려만 있습니다^^

      절 근처 숙소에서 잠을 자고 절에는 잠깐 들리는 정도만 해봤네요. 낙산사에서 바라본 일몰은 정말 최고였어요~

  7. 부부노마드 2018.04.26 20:31 신고

    글을 읽는내내 마음 한켠이 따뜻해지네요^^
    연등도 꽃도 정말 아름답습니다~!

  8. 욜로리아 2018.04.28 17:56 신고

    곧 부처님 오신날이네요.
    엄마와 버스타고 나들이 좋았겠어요~~~

    • 담수화 2018.05.07 01:34 신고

      네~ 조카가 엄마인 언니 손잡고 저랑 같이 다녀왔어요. 전 돌아가신 부모님 생각하며 다녀왔네요~

  9. 로시난테를타고 2018.05.02 00:22 신고

    어느새 부처님오신날이 다가오는군요
    바람에 날리는 연등이 인상적이에요
    종교는 달라도 부처님 오신날 미리 축하드립니다

    • 담수화 2018.05.07 01:38 신고

      감사합니다~ ^^ 부처님 오신 날뿐만 아니라 크리스마스도 마찬가지로 종교적 의미도 중요한 것이 아니라 모두가 행복하고 건강하길 바라는 맘으로 어우러지는 그런 날이 아닐까 싶어요~~

  10. Deborah 2018.05.06 16:11 신고

    아.. 그래요. 가족만큼 소중한 존재도 없네요.
    멋진글 잘 보고 가네요.

    • 담수화 2018.05.07 01:48 신고

      감사합니다~^^ 데보라님 께서도 심신이 깊으시다는 걸 글을 보면서 느꼈습니다. 가족에 대한 사랑과 행복도 넘치시구요. 항상 배움을 얻습니다.

    • Deborah 2018.05.07 04:24 신고

      감사합니다. 그래서 때론 사람들에게 상처를 많이 받기도 하네요. 외국생활하면서 한국분들 사귀는데 가장 조심을 하고 있어요. 말이 웃기는 이야기지만 그래요. 여기선 한국사람들을 조심하라는 속담이 있을 정도에요. 사기를 치는 사람들도 한국사람이 많아요 ㅠㅠ 안타까워요.

  11. 욜로리아 2018.05.29 23:50 신고

    멋진사진 찍으셨네요~~
    사진이 합쳐지니 조금아쉬워요~~
    크게보면 더 멋질거 같아요~~~^^

  12. 로시난테를타고 2018.06.07 16:44 신고

    항상 이맘때면 연등이 바람에 날리고 아카시아 향이 생각나는 계절이죠]
    어느새 6월이네요
    좋은 하루 되시고 행복하세요 ^^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